@아그래요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.

아 할 얘기가 막 늘어나네요. 논문 뷰어가 생각났어요. 서울대 및 몇몇 학교 논문은 이상한 뷰어를 통해서 봐야하고 볼 때 일주일뿐이 못봐요. 윈도우 익스플로어 외에 다른 디바이스 접근 불가구요. 지식은 공공재의 성격을 띄어야하는거 아닌가요? 오히려 막고 우리가 연구한 건 너무 소중한가요? 불편하게 봐야해요. 

공감해요
3
논문 뷰어가 뭐예요?! 일주일밖에 못 본다고요?! 정말.. 헉 소리 나는 세상이군요;;;;
아그래요 @갱 네 모든 논문이 다 그런것은 아니고 몇몇 학교 특정 논문에 한해서 그렇게 하는 것 같았어요. 뭔가 더 보고 싶었던 논문들이었죠. 텍스트 긁어지지도 않는 나쁜 뷰어였어요.
최진석 학교에 따라 ezPDF라는 '국산' 뷰어를 이용해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. 이 프로그램 때문에 연구자들이 이만저만 고생하는게 아니죠. ezPDF를 설치하려면 active X를 이용해야 하고,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파일도 *.ezpdf라는 독자 포맷을 사용하니 핸드폰이나 태블릿에 넣어 보기가 대단히 귀찮고 힘이 듭니다. 그런데 이 포맷은 논문의 저자가 사용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게 아니라서, 논문의 저자 본인이 싫어해도 학교나 학회가 정하면 그냥 써야 해요.
아그래요 @최진석 뷰어가 나쁘다기보다는 이 뷰어를 써서 지식이 확산되는 것을 불편하게 하는 학교가 나쁘다는 것이 더 적절하겠어요. 21세기 지식은 공유하면서 발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.
독립연구자 정책제언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
공감해요
2
@먹보에술꾼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.

공공논문DB X 학술SNS 종합 플랫폼 구축 프로젝트(안)

ㅇ. 문제의식: 공공논문DB 구축의 필요성 대두 

ㅇ. 대상과 목적: 원고노동자로 폭넓게 정의될 수 있는 에세이스트, 번역가, (독립)연구자들의 창작물(글, 학술논문)을 무료로 공개/공유하고 유통하여 지식공동체의 형성과 지식의 공공성 추구

ㅇ. 전제(저작권 정책): 오픈액세스

ㅇ. 컨셉 구성

1. 지식/학술전문 SNS: 개인 홈페이지 개념. 개인의 창작물(논문)을 올리고 공유하며 관심자들과 소통하는 기능.

벤치마킹 사례: http://academia.edu , http://researchgate.net - 아카데미아에듀의 경우, 토론 그룹을 만들 수 있고, 동료연구자들의 인용, 다운로드, 검색, 추천 등의 상황을 알 수 있음. 리서치게이트의 경우, 학술저널 페이지들이 있고 임팩트팩터 등 상세한 정보가 나와있음.

2. 온라인 학술지: 블로그, 웹진 개념. 오픈액세스는 기본이고 온라인투고/심사시스템을 갖추고, 인용이나 레퍼런스에 자동 링크, 저자들의 논문들도 확인 가능.

벤치마킹 사례: https://secularismandnonreligion.org

3. 온라인 학회: 홈페이지, 커뮤니티 기능. 개인 연구자들이 학회를 보다 쉽고 편하게 구성/해체할 수 있는 시스템. 벤치마킹 사례: 페이스북 그룹, 페이지. 

c.f. 디비피아의 경우, 학회가 원고를 수집해서 보내주면 편집-출판-배송까지 서비스함.

 

ㅇ. 운동 전략 

1. 일단은 (연구재단 등재지에 관심없는) 신진/비제도권 학회를 중심으로 웹학술지 제작, 배포. 

2. 기성 학회 및 등재학술지들은 공공논문DB나 웹학술지에 무관심할 수 있음. 왜냐하면 (신규) 학회/학술지의 목표는 연구재단 등재지가 되는 것이기 때문이며 연구재단에서는 오프 발행만 인정하기 때문(또 등재지가 되어야만 논문투고자의 연구업적이 점수로 승인받을 수 있기 때문). 따라서 장기적으로 웹학술지를 국가(연구재단)와 각 학회에서 오프라인과 동등한 것으로 공인받도록 하는 정책/입법운동이 필요함. (등재지 정책 폐지 유무와 업적 점수 문제를 중요하지만 여기서는 다루지 않음)  

읽기
작성
공감해요
5
공감해요
1
독립연구자 정책제언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
독립연구자 정책제언 빠띠는? 자세히 보기
우리 시대 연구자들에게 필요한건 뭐?
독립연구자 정책제언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.
가입하기